> 칼럼/상담사례 > 칼럼
전체2033(1/204)

번호 상담내용 저자 작성일자
2033

하루에 159명을 죽이다니?

하루에 159명을 죽이다니? 새로운 금연광고가 등장했습니다. 지난 5월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정부가 세금으로 만든 광고입니다.5월31일은 세계 금연의 날(World No Tobacco Day)입니다. 올해가 31회째입니다. 이 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1987년 담배 연기 없..

김관선 2018-07-17
2032

혼자일 때 찾아오는 위험

혼자일 때 찾아오는 위험 ‘동물의 세계’라는 텔레비전 방송이 있습니다. 그 속에는 맹수들과 초식동물이 어우러져 살아갑니다. 그리고 자연히 먹이 사슬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사나운 맹수들이 약한 초식 동물들을 잡아먹습니다. 이런 현상을 지켜보는 우리들로서..

김관선 2018-07-03
2031

47억 원짜리 ‘소’

47억 원짜리 ‘소' 화가 이중섭의 작품 ‘소’가 지난 3월 경매에서 작가 최고가인 47억 원에 팔렸습니다. 이 작품은 18억 원에 경매가 시작되어 현장과 전화를 통한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최고의 경매가를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그림의 가치를 알아보았을 뿐 아..

김관선 2018-06-25
2030

‘약함’과 ‘악함’

‘약함’과 ‘악함’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지만 살아가노라면 약해서 저지르는 실수와 잘못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그 사람의 악함 때문은 아니어야 합니다.물론 누구라도 마음 속 깊은 곳에 자리 잡고 있는 본질적 악함을 완전히 털어버릴 수 있겠나 싶..

김관선 2018-06-05
2029

시계와 시간

시계와 시간 시계는 우리에게 시간을 알게 해주는 매우 중요한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것은 무엇보다 정확해야 합니다. 가끔은 시간이 잘 맞지 않는 시계도 있습니다. 그것은 매우 위험한 시계입니다. 차라리 없는 것이 낫습니다. 시간을 잘못 알려..

김관선 2018-05-28
2028

길과 글

길과 글 좋은 ‘글’을 많이 읽으면 좋은 ‘길’을 갈 수 있습니다. 많은 ‘글’ 속에 ‘길’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살아볼 수 없던 때를 어떻게 살아왔나 글로 남긴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삶에 대한 기록으로서의 ‘글’이 ‘길’이 되는 것입니다..

김관선 2018-05-10
2027

‘과거’가 될 ‘오늘’

‘과거’가 될 ‘오늘’  우리 사회를 강타한 ‘미투(me too)’ 분위기를 앞의 칼럼에서 다뤘습니다.이 ‘미투’의 핵심은 과거의 감춰진 죄를 드러냈다는 것입니다. 누군가에게 힘을 이용해 못된 짓을 했지만 그 힘으로 인해 밝혀지지 않고 숨겨졌던 것들, 그래서 ..

김관선 2018-04-17
2026

‘미투(me too)’, ‘나도!’

‘미투(me too)’, ‘나도!’​​안타까운 우리나라의 모습을 보며 우리 모두가 당황하고 있습니다. 벌써 몇 달째 소위 ‘미투(me too)’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도 그렇게 밟히고 당했다’는 고발성을 지닌 ‘미투’입니다. ​우리사회의 부끄..

김관선 2018-04-02
2025

나는 나다!

나는 나다!  'As I am'이란 가요가 있습니다.매우 중요한 의미가 그 가사에 담겨 있습니다.나는 누구입니까?나는 나입니다.‘나는 목사다’라고 말할 때 과연 그 표현이 옳은 것일까요?나는 늘 목사가 아닐 수 있습니다.아내 앞에서 남편이고 두 아이들 앞에서..

김관선 2018-03-19
2024

카르페 디엠

카르페 디엠  라틴어 “카르페 디엠(carpe diem)”을 아시는지요?‘카르페’는 ‘즐기다, 잡다, 사용하다’라는 의미고 ‘디엠’은 ‘날’이라는 뜻입니다.“오늘을 즐기라”고 번역됩니다. 또는 “이 날을 즐기라”고도 번역할 수 있습니다.우리나라에도 이런..

김관선 2018-03-19